두개골 접합용 나사 '성형용' 인기...제일메디칼코퍼레이션

두개골 접합용 나사 '성형용' 인기...제일메디칼코퍼레이션 

두개골 접합을 위해 머리뼈에 박을 수 있는 정밀한 나사(스크류)가 개발돼 나오자 국내외에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.

이 나사를 개발해낸 기업은 서울 구로산업단지 테크노타워에 있는 제일메디칼코퍼레이션(대표 박재일). 이 회사가 만들어낸 정밀나사는 두개골 턱뼈 등 사람 얼굴부분에 해당하는 뼈를 성형하거나 고정시키기 위해 만든 것.이 나사는 두개골에 박아도 인체에 전혀 해롭지 않고 뼈와 친화돼 머리에 나사를 박은 채로 살아갈 수 있는 제품이다. 

이 제품은 넓이 1.2 에 길이 2 가 기본. 이 나사는 너무나 작은데다 정밀도와 고정성을 확보해야 하기 때문에 국내기술로는 개발에 엄두도 못내던 것이었다.

그러나 이 회사의 박재일 대표는 지난 5년간 약 18억원의 연구개발비를 들여 이를 만들어냈다. 
한림대 의대 조병욱교수와 단국대 치대 김경욱 교수의 도움을 받았다. 특히 소재개발과 정밀가공에는 강기일 하녹스 사장이 직접 참여했다. 이 나사의 수요가 급증하게 된 것은, 그동안 이 제품은 주로 치료용으로 쓰였으나 최근 들어 성형용으로 많이 쓰이게 됐기 때문.박 대표는 "주걱턱을 성형하거나 얼굴뼈를 둥글게 만드는데 이 나사를 선호하고 있다"고 밝혔다.

제일메디칼코퍼레이션이 제품을 내놓자 서울대병원, 육군통합병원, 한림대병원, 단국대 병원등에서 주문이 쏟아져 들어오기 시작했으며 미국업체와도 수출을 상담중이다. 
새로 개발된 제품은 좁쌀크기의 나사하나가 약 2만원으로 비싼데다 부피가 없어 물류비용이 전혀 들지 않는 것이 특색. 박 대표는 "이른바 007가방 하나에 이제품을 넣으면 약 30억원 어치가 들어가 금이나 반도체칩보다 훨씬 부가가치가 높은 제품"이라고 설명한다.

올들어 이 나사는 치아교정용으로도 주문이 늘고 있어 앞으로 국내에서 약 7백억원 규모의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내다보인다.